2011. 11. 18.
포카라에서의  둘째날

잘 잤어?

오늘은 뭐해?

음... 트래킹 퍼밋, 팀스 신청해 발급 받고... 포터도 알아보고...


엔젤 호텔 마당의 아침... 여유롭다.


포카라 페와호수의 아침... 역시 여유롭다.


아침거리.. 비질을 하는 청년.

한국에서 건너온 새마을운동의 영향이란다.


포카라 거리에 나타난 경운기.

우리나라 시골 읍내 거리를 연상케 한다.


저것 봐~~~


낮술~~~ 한잔 할까?

주인이 정말 한국사람일까?


각종 식자재를 식당에 납품하고 있는 상인


오늘 아침은 카페 콘체르토에서 일리커피와 함께 ^^


일리 아메리카노 135루피

우리 돈으로 2천원 조금 안되는 가격.

음.. 맛은 어떨까?


아침식사는 조금 무겁게 해볼까?

HEAVY SET!!!

50루피를 추가하면 HOT 드링크를 일리로~~^^


이렇게 커피가 먼저 서빙되고~~^^

한모금 홀짝~~~

어... 맛있다.

예상 외다.

아...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곳이지. 참...

한국의 일리보다 더 맛있다. 왜지?


Heavy set.. 정말 해비하지 않은가?


음식 앞에서는 늘 즐거운 우리 ^^


양이 좀 적어보이나?


성호씨가 가지고 다닌 아몬드

최고의 디저트 ^^


점심식사를 마치고,

트래킹 퍼밋과 팀스 신청과 포터를 소개받기 위해 서울뚝배기 방문


서울뚝배기가 운영하는 여행자정보센터

이곳에서 팀스와 퍼밋 대행을 해주고, 가이드나 포터도 연결해준다.

물론 수수료가 있지만...^^


사장님은 이렇게 생기셨습니다.

오후 3시에 포터 미팅을 갖기로 하고...


서울뚝배기에서 연결해 준 포터의 일당은 12불이랍니다.


우리 일행은 포카라 시내를 또 배회...

한 상점이 새 간판을 달고 있었습니다.

큰 구경거리가 난 듯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네팔의 트럭

거의 모든 트럭이 이렇게 외형을 꾸미고 다닙니다.


페와호수를 향해 가벼운 발걸음


호수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이들

저 위에서 다이빙을 합니다.


호수 입구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고 있는 청년들

무슨 노래인지는 모르지만

한참을 지켜보고 있었더니...


타잔에게 기타를 건넵니다.

역시 음악은 세계어~~~^^


페와호에서 빨래를 하는 여인들 ^^


이곳은 무엇을 하는 곳일까..

제를 지내는 곳인가? 하던 생각을 하던 차에

원테이블 위해 설탕과 소금용기.. ㅋ

페와호를 바라보며 차를 마시는 테이블이구나 ㅋ


먹고 쉬고 보고 하는 일이 다구나...^^

점심식사는 한식으로 결정.

어느 곳을 가볼까 하다가 포카라를 찾는 한국사람들이 많이 간다는 산골다람쥐로~~


이곳이 산골다람쥐 ^^


산골다람쥐에서 만난 어르신 부부.

두 분이 배낭여행중이시랍니다.

인도를 거쳐 이 곳 네팔까지.

이 분들도 내일부터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래킹에 나서신다고... ^^

두 분의 열정과 건강이 무척 부럽습니다.

건강하고 무사히 여행을 마치시고 한국으로 돌아오셨겠지?


수퍼에서 산 에세.

200루피.. 우리 돈으로 약 3500원.

그런데 가짜였다.

한모금 빨아들였는데... 토할 뻔했다. ㅜㅜ


밑반찬이 나왔다.

보기에는 우리나라 일반 식당과 비슷한.


제유볶음


그리고 볶음밥

앞 사진의 아주머니께서 음식이 매우 짜다고 하셔서
어느 정도길래 했는데...

소금을 퍼먹는 것 같았다.

식사메뉴 선정의 첫 실패...

이 집 다시는 안갈꺼다... 언제 또 포카라에 올지 모르지만 ㅋ

<안나푸르나 세째날 두번째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