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4. 12 견지동 발우공양에서의 점심


회사 근처에 맘에 흡족한 점심식사를 할 만한 곳이 많지가 않습니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 아주 괜찮은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팀 동료가 소개해 준 '발우공양'


조계사 맞은 편, 템플스테이 종합정보센터 2층에 위치한 '발우공양 콩'


메뉴는 참 다양합니다.

샐러리맨이 편하게 점심식사를 하기에는 

가격대가 좀 센편입니다.

김치찌게 기준으로 9천원이니까요...^^;

 

인공조미료가 아닌 천연재료를 사용합니다.^^


1식5찬 발우공양상은 이렇게 셀프입니다.

그렇다고 부페처럼 계속 가져다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딱 한번, 먹을 만큼만 ^^


콩도시락을 주문했습니다.

이렇게 깔끔한 상자에 나무 숟가락과 젓가락이 함께 나옵니다.

가격에 비하면 참 소박한 구성입니다만

맛은 참 깔끔합니다.

먹고 나서 속도 편하고요.

고기처럼 보이는 것도 콩으로 만든 것입니다.

가격이 좀 더 부담이 없었으면 더 좋을 것 같은데...


김치찌게입니다. 

맛이 아주 깔끔합니다.

맛이 인공조미료 맛이 많이 나는 일반식당과 차이가 많이 납니다.^^


조계사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도플파란 2013.04.15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한번 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2013. 4. 2


회사 앞에 식당가 빌딩에 얼마전 중국집이 새로 오픈했다.


팀식을 이 집에서 해결했다.


먹을 때마다 후회하는 것이 자장면...

신성각을 알고 나서부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 4. 24.

오늘의 점심메뉴는 무교동 북어국집, 어제 술은 마시지 않았지만

오랜만에 한번 가보고 싶어 줄을 서 기다려야 함을 감수하고~~

아니나 다를까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since 1968


전에 몇번 포장도 해갔었는데 ㅋ


주방에서는 손이 바쁘게 움직이고,


테이블에 나갈 북어국 대접은 쟁반 위에 자리를 틀고


입맛을 돋구는 오이무침 ^^


뽀얀 북어국... 북어, 두부, 달걀


셀프로 덜어먹는 부추, 김치, 오이무침


이렇게 점심식탁은 차려지고~~


한 숟가락 푸짐하게~~~

아... 어제 한잔 할껄...


점심식사 후에는 북어국집 뒤 다동커피집


테이크 아웃 가격 참 착함


여유있게 자리를 잡고 한잔 마시고 싶지만


점심시간이 거의 끝나가므로 아이스아메리카노 테이크아웃.

가격은 1천원 ^^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 4. 23. 월요일 팀식 장소는 화선.

광화문 사거리 한국무역보험공사(구, 한국수출보험공사) 지하 1층에 있는 식당.

점심시간에는 대부분 전골(국수, 만두) 손님이 대부분.

저녁에는 가보지 않았는데, 고기가 주메뉴인 듯 ^^

예전부터 이렇게 메뉴가 다양했었는지는... ^^?


혹시 예약하실 분은 참조 ^^


기본찬 셋팅 ^^


우리팀이 주문한 메뉴는 국수와 만두 섞어서 6인분.


육수가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이렇게 고기를 넣어줍니다.

그리고 국수를 넣고 면이 익을 때까지 기다리면


직원분이 오셔서 이렇게 그릇에 덜어줍니다.


그럼 이렇게 고기와 국수, 야채를 골고루 집어 맛있게 식사를 합니다. ㅎㅎ


국수를 다 먹고나서 이렇게 죽도~~~^^

마지막으로 오늘 나온 후식은 배 ^^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 4. 19.

419...

새로 오신 팀장님과 함께 한 첫 점심식사.

3년 반 전, 지금 속한 팀에 오기전 팀에서 팀장님으로 모시고 있었는데 ㅎㅎ

직장 인연이란 것이 이런 것 ^^

산책을 겸해 조금 거리가 있는 정동으로~~^^


화창한 봄날을 만끽하며 찾은 곳, 어반가든 ^^


런치 세트를 주문~~

1.5만원에 샐러드, 스프, 스파게티 그리고 후식음료(커피 또는 녹차)가 나온다.


타잔이 주문한 메뉴...

조개 = 봉골레?

해산물...

오일 소스..

뭐라 불러야 하나 ^^;


봄볕 정동길을 따라 사무실로~~^^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